석계조경 알림방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5년6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달 CBSI가 2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전월 대비 11.4p 높은 94.9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특히 3월에 기록한 94.9는 지난 2009년 9월(96.1) 이후 5년6개월만의 최고치다.

이홍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는 주택경기 영향이 크다"며 "통상 3월에 혹한기가 끝나 발주물량이 늘어나는 계절적 요인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상대적으로 신규주택공급이 활발한 대형업체와 중견업체지수가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을 볼 때도 최근 분양시장을 중심으로 한 주택경기 회복이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체 규모에 관계 없이 모든 업체들의 지수가 상승한 가운데 특히 대형과 중견업체의 상승폭이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업체 지수는 전월비 15.4p 상승한 115.4로 4개월 연속 기준선 상회했다. 2002년 5월(142.9) 이후 12년10개월만에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중견업체 지수는 전월비 12.5p 상승한 103.1로 2009년 9월 이후 5년6개월 만에 기준선을 넘어섰다. 중소업체 지수는 전월비 4.5p 상승한 61.5로 상승폭 낮아 체감 격차가 확대됐다.

이달 CBSI 전망치는 지난달 실적치 대비 8.3p 높은 103.2를 기록했다.

이 연구위원은 "전망치가 높은 것은 건설업체들이 4월에는 건설경기가 3월보다 좀 더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특히 2009년 10월 전망치(110.8) 이후 5년6개월만에 처음으로 기준선(100.0)을 넘어선 것으로서 다수의 건설업체가 향후 건설경기의 회복을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